BLOG main image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647)
사랑해요 (0)
들어요 (567)
마셔요 (0)
좋아요 (7)
담아요 (1)
보아요 (29)
가봐요 (11)
질러요 (7)
말해요 (14)
배워요 (9)
읽어요 (1)
즐겨요 (0)
해봐요 (1)
Visitors up to today!
Today hit, Yesterday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6. 12. 11. 01:29








일주일간의 와인 여행. 그 자체만으로도 너무나 부러웠던..
잔잔한 미소와 함께 볼 수 있었던 즐거운 영화였습니다.
영화 보는 내내 여행.. 여행.. 여행.. 그 생각만 했어요. ^^;;;

그리고 마일즈라는 한 사람으로부터 발견한 내 모습..
남자에게 있어 호감있는 사람에게도 다가가기 힘들어하는 소심함이란..;;;;;

마지막으로 마음에 들었던 대사 몇 개 끄적거려봅니다.^^*


61년산은 지금이 최고라는데 안그래요?
맞아요.
벌써 늦었을지도 모르는데 왜 안따고 있는거예요?
아.. 모르겠어요. 근사한 사람이랑 멋진 자리에서 딸려고..
당신이 따는 그 날이 바로 멋진 자리가 되는거예요.

- 마일즈와 마야의 대화 中

어쨌든.. 여긴 추워지고 비도 많이 오고 있어요.
전 겨울을 좋아해요.
다음에 또 올라올 기회가 있으면 연락해요.

- 마야의 마지막(?) 메세지 中



+ 이 영화에서 스테파니역으로 산드라오가 출연하더라구요. 반가웠습니다. ^^*